2020.01.23 (목)

  • 구름많음속초3.7℃
  • 흐림-2.7℃
  • 흐림철원-2.5℃
  • 흐림동두천-0.1℃
  • 흐림파주-1.2℃
  • 흐림대관령-3.8℃
  • 흐림백령도4.5℃
  • 구름많음북강릉5.1℃
  • 흐림강릉4.7℃
  • 구름많음동해3.8℃
  • 흐림서울2.6℃
  • 연무인천3.2℃
  • 흐림원주0.1℃
  • 흐림울릉도6.9℃
  • 흐림수원0.8℃
  • 흐림영월-0.1℃
  • 구름많음충주-0.3℃
  • 흐림서산2.8℃
  • 흐림울진6.1℃
  • 연무청주3.0℃
  • 박무대전3.6℃
  • 흐림추풍령0.4℃
  • 비안동2.0℃
  • 흐림상주1.6℃
  • 비포항6.5℃
  • 흐림군산4.4℃
  • 비대구2.7℃
  • 비전주4.3℃
  • 비울산6.1℃
  • 비창원3.0℃
  • 비광주6.7℃
  • 비부산8.6℃
  • 흐림통영6.6℃
  • 비목포5.1℃
  • 흐림여수6.7℃
  • 흐림흑산도6.0℃
  • 흐림완도8.1℃
  • 흐림고창3.4℃
  • 흐림순천5.1℃
  • 흐림홍성(예)2.6℃
  • 흐림제주13.1℃
  • 흐림고산13.1℃
  • 흐림성산12.6℃
  • 흐림서귀포13.3℃
  • 흐림진주4.8℃
  • 흐림강화0.8℃
  • 흐림양평-0.5℃
  • 흐림이천-1.0℃
  • 흐림인제-1.8℃
  • 흐림홍천-1.6℃
  • 흐림태백-0.1℃
  • 흐림정선군-0.8℃
  • 흐림제천-1.6℃
  • 흐림보은1.9℃
  • 흐림천안0.7℃
  • 흐림보령4.7℃
  • 흐림부여4.3℃
  • 흐림금산1.7℃
  • 흐림부안3.9℃
  • 구름조금임실3.2℃
  • 흐림정읍2.7℃
  • 흐림남원3.8℃
  • 구름많음장수1.6℃
  • 흐림고창군3.0℃
  • 흐림영광군3.1℃
  • 흐림김해시4.9℃
  • 흐림순창군4.9℃
  • 흐림북창원3.7℃
  • 흐림양산시8.4℃
  • 구름많음보성군7.1℃
  • 흐림강진군7.5℃
  • 흐림장흥7.5℃
  • 흐림해남6.5℃
  • 흐림고흥6.5℃
  • 흐림의령군3.2℃
  • 흐림함양군2.9℃
  • 흐림광양시7.8℃
  • 흐림진도군7.2℃
  • 흐림봉화2.2℃
  • 흐림영주2.2℃
  • 흐림문경2.1℃
  • 흐림청송군1.0℃
  • 흐림영덕4.3℃
  • 흐림의성2.2℃
  • 흐림구미1.8℃
  • 흐림영천3.0℃
  • 흐림경주시3.8℃
  • 흐림거창2.6℃
  • 흐림합천3.1℃
  • 흐림밀양5.3℃
  • 흐림산청2.3℃
  • 흐림거제6.5℃
  • 흐림남해4.9℃
[기자 탐방]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예당호 출렁다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기자 탐방]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예당호 출렁다리’

길이 402m를 자랑하는 국내 최장 출렁다리...뛰어난 야간경관 인기

[예산일보] 충남지역의 언론문화를 선도하는 (주)씨에이미디어그룹에서는 분주한 일상을 뒤로하고 잠시 쉼을 찾아 떠나고픈 이들을 위해 본보 기자들이 직접 찾은 볼거리 즐길거리가 넘쳐나는 우리나라 구석구석의 명소를 예산일보와 자매지 14개 매체를 통해 소개하고자 한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대한민국은 넓고 가볼만한 곳은 무궁무진하다! 일상을 뒤로 하고 잠시 떠나보자~ <편집자 주>

 

1.jpg

 
예산지명 1100년 기념으로 지난 4월 6일 개통된 ‘예당호 출렁다리’.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저수지 예당호 위로 다리의 주탑이 우뚝 솟아 있다. 주탑을 기준으로 양쪽으로 국내 최장인 402m의 출렁다리가 펼쳐졌다.
 
주탑의 높이만 64m, 예당호와 봉수산을 내다볼 수 있는 전망대 설치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를 체험하기 위한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출렁다리와 데크에 LED조명이 설치되어 야간경관이 뛰어나 야간에 출렁다리를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다.
 
또한 출렁다리와 이어지는 5.4km의 산책길 ‘느린 호수길’ 조성되어 힐링에 최적지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개통 이후 이미 1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간 예당호 출렁다리의 인기로 택시는 물론이고 인근 음식점, 예산전통시장, 광시한우마을, 예당관광지 야영장, 의좋은형제 마을 등을 연계해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지역 경제활성화에 큰 효과를 거두며 예산의 랜드마크로 자리잡고 있다.

기자가 출렁다리를 찾은 오후 9시경에도 야경을 눈에 담기 위해 찾아든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예산에서 30년이 넘게 살고 있다는 A씨는 "내가 살고 있는 예산이 이렇게 변할 줄 상상도 못했다. 침체되다 못해 삭막하기만 했던 예산읍이 요즘은 여느 관광지 못지 않을 정도로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걸 보니 너무 좋다“라며 ”예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좋은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라도 주변 환경정화 등 예산읍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멀리 부천에서 출렁다리를 찾았다는 B어르신은 “출렁다리를 건널때 무섭기는 하지만, 주위경관이 너무 좋아 무서움도 잊게 된다. TV에 나오는 모습보다 훨씬 더 웅장하고 멋있다”고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출렁다리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KakaoTalk_20190630_164515566.jpg

 

KakaoTalk_20190630_164515821.jpg

 

KakaoTalk_20190630_164517038.jpg

 

KakaoTalk_20190630_164518671.jpg

 

KakaoTalk_20190630_164519028.jpg

 

KakaoTalk_20190630_164519365.jpg

 

KakaoTalk_20190630_164520182.jpg

 

KakaoTalk_20190630_164520904.jpg

 

KakaoTalk_20190630_164521284.jpg



3554740856_d0hDOpT4_0807.gif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